철도 파업 닷새 만에 철회…“운행 정상화까지 1~2일 걸려”

산경투데이 / 기사승인 : 2019-11-25 09:58: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25일 오전 서울 용산구 지하철1호선 서울역의 모습

 

철도노조의 총파업이 닷새 만에 끝났다. 열차 운행은 단계적으로 정상화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과 철도노조는 이틀째 밤샘 교섭 끝에 25일 새벽 교섭을 타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노사 양측은 마라톤협상 끝에 ▲임금 1.8% 인상 ▲고속철도 통합운영 방안 건의 ▲저임금 자회사 임금수준 개선 건의 등에 합의했다. 다만 핵심 쟁점이었던 안전 인력 확충 문제는 국토교통부와 추가 논의하기로 했다.

특히 노사는 내년에 시행되는 4조 2교대를 놓고 인력충원에 대한 이견이 여전히 큰 것으로 보인다.

사측은 근무체제 전환을 위해 필요한 신규 충원인력을 1865명으로 추산하고 있는 반면 노조는 이보다 2.5배 많은 4654명을 증원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교섭이 타결됨에 따라 노조는 이날 오전 9시경 업무복귀 명령을 내리고 공식적으로 파업을 철회했다. 조합원들이 업무에 복귀하면서 열차 운행도 단계적으로 정상화될 전망이다.

다만 열차 운행률이 정상화되기까지 1~2일의 시일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아침 출근길도 다소 혼잡한 상황이 이어졌다.

코레일 관계자는 “열차 운행은 복귀 직원 교육과 운행 일정 조정 등을 거쳐 이르면 26일부터 단계적으로 정상화 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철도노조는 지난 20일 오전 9시에 무기한 총파업에 들어갔다.

이에 따라 열차 운행률이 40~60%가량 떨어지면서 수도권 직장인들의 출퇴근 불편이 지속됐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산경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