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연 “주한외국기업 노사관계 개선되면 투자 23.4% 늘릴 것”

문수미 / 기사승인 : 2020-07-26 12:53:1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주한외국기업 54.3%, "한국 노사관계 외국인 투자유치에 부정적"
개선 필요 노조 관행 1위 대화·타협 거부하는 노조활동

[산경투데이=문수미 기자]우리나라의 노사관계가 개선될 경우 주한외국기업들의 한국에 대한 투자가 확대될 것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이 26일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주한외국기업들 중 종업원 수 100인 이상인 901개 기업을 대상으로 ‘주한외국기업 노사관계 인식’을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 한국 노사관계가 외국인투자유치에 미치는 영향

한국의 노사관계가 외국인투자유치에 부정적이라고 보는 기업은 54.3%로, 긍정적이라고 보는 기업(16.7%)보다 3배 이상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한국의 노사관계가 일본 수준으로 개선될 경우 투자규모를 23.4% 늘릴 것으로 응답했다.

 

▲ 주요국 노사협력 경쟁력 비교

주한외국기업들은 한국의 노사협력 경쟁력을 100이라고 가정했을 때 독일은 118.2, 미국은 115.8, 일본은 107.7, 중국은 91.1로 평가해 주요 제조업 경쟁국 가운데 중국을 제외한 3개국 모두 노사협력 부문에서 한국보다 우위인 것으로 조사됐다.

 

▲ 노사문제 애로사항

경영활동 중 노사문제와 관련해 가장 애로를 느끼는 부분은 ▲해고, 전환배치 등 고용조정의 어려움(37.7%) ▲노조의 경영개입 등 과도한 요구(26.8%) ▲경직적 임금체계(16.7%) ▲노동관련 제도, 정책의 일관성 부족(15.9%) 순으로 응답했다.


주한외국기업들은 한국 노동조합이 개선해야 할 관행으로 ▲대화와 타협을 거부하는 투쟁적 노조활동(46.4%) ▲상급 노동단체와 연계한 정치적 파업(30.4%) ▲무노동.무임금 원칙이 지켜지지 않는 파업(10.9%) ▲노조의 불법행동을 용인하는 관행(8.7%) 순이라 지적했다.

협력적 노사관계 정착을 위해 우선적으로 개선돼야 할 사항으로는 ▲노사 간 대화창구 강화(29.0%) ▲노조의 투쟁일변도 의식 개혁(26.8%) ▲노사관련 법·제도 정비(24.7%) ▲경영자의 노조에 대한 인식변화(12.3%) 순으로 조사됐다.

노사문제 개선을 위해 정부가 중점을 둬야 하는 부분으로 ▲협력적인 노사문화 구축(34.1%)을 가장 많이 주문했고 ▲규제완화를 통한 노동시장 유연성 제고(26.1%) ▲노동관련 법·제도 정비 및 일관성 있는 노동정책(24.6%) ▲불법파업에 대한 엄정한 법집행(13.0%) 순으로 응답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최근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첨단산업의 세계공장’이 되기 위해서는 노사관계 개선이 필수적”이라 지적하며, “정부가 협력적 노사관계 정착을 위해 노사 간 대화 창구를 강화하고, 주한외국기업들의 노사애로 해소에 적극 나설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산경투데이 / 문수미 기자 tnal9767@sankyungtoday.com

 

[저작권자ⓒ 산경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