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새 대기업 총수자녀 지분 늘었다…경영권 승계 속도

변윤재 / 기사승인 : 2020-09-02 13:18: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산경투데이=변윤재 기자] 지난 5년간 국내 대기업 2곳 중 1곳에서 총수의 자녀세대 주식자산 비중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녀 세대의 지분 확대를 통해 경영권 승계 작업을 빠르게 진행시키고 있다는 분석이다.

 

2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공정거래위원회 지정 64개 대기업 집단 중 총수가 있는 55개 대기업집단의 핵심 계열사 지분 변화를 조사한 결과, 30개 그룹에서 자녀 세대의 비중이 커진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의 55%에 달한다.

 

5년 전 기업집단 동일인(실질 총수)이 창업 1~2세 총수 위주의 평균 1.7세대였다면 현재 3~4세 총수일가가 경영 전면에 등장하면서 평균 2.0세대로 전환이 이뤄졌다.

 

5년 새 자녀세대 주식자산 규모가 부모세대를 넘어선 곳은 LG와 한진, 대림, 호반건설 등 4곳이었다.

 

자녀 세대의 주식자산 비중이 가장 많이 늘어난 대기업은 대림그룹이다. 2014년에는 핵심 계열사인 대림코퍼레이션의 총수일가 주식자산(7780억 원) 65%를 이준용 대림산업 명예회장이, 나머지 35%를 자녀세대인 이해욱 대림산업 회장과 이해승씨가 가지고 있었다. 현재는 총수일가 주식자산의 100%를 자녀세대가 보유하고 있다. 2015년 이해욱 회장이 보유하고 있던 대림I&S와 대림코퍼레이션이 합병하면서 이 회장의 지분은 5년 전에 비해 65.0%포인트 상승, 52.3%로 늘어났다.

 

이어 한진(한진칼) 46.2%포인트, OCI(OCI) 41.2%포인트, 호반건설(호반건설) 32.5%포인트, 한국테크놀로지그룹(한국테크놀로지그룹) 31.9%포인트, LG(LG) 29.9%포인트, LS(LS) 23.6%포인트, 현대자동차(현대모비스, 현대자동차) 22.8%포인트, 현대중공업(현대중공업지주) 16.5%포인트, CJ(CJ) 16.2%포인트, 효성(효성) 15.0%포인트, 한화(한화, 에이치솔루션) 14.4%, 다우키움(다우데이타, 이머니) 14.1%포인트 등 총 13개 그룹이 두 자릿수 상승폭을 기록했다.

 

LG와 한진은 구본무, 조양호 회장의 사망으로 자녀에게 승계가 이뤄졌다. 대림과 호반건설은 자녀 세대가 지주사 등 핵심 계열사의 지분 확보를 통해 주식자산 비중을 높였다. 호반건설의 경우 2018년 호반건설이 호반을 흡수합병하면서 자녀세대인 김대헌 부사장이 호반의 주식을 호반건설 주식으로 교환받으면서 지분율 54.7%의 단일 최대주주로 올랐다. 이에 따라 총수일가 주식가치(25878억 원)71.9%(18615억 원)를 김대헌 부사장이 보유하고 있다.

 

특히 롯데와 대림,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은 지주사 등 핵심 계열사 총수일가 주식자산의 100%를 자녀세대가 보유하고 있었다. 또 태영(태영건설) 97.9%, 현대백화점(현대그린푸드, 현대백화점) 90.8%, 삼성(삼성물산) 90.8%, KCC(KCC) 87.1%, 애경(AK홀딩스) 83.8%, 효성(효성) 81.6%, 한진(한진칼) 78.6%, 두산(두산) 75.7%, 동원(동원엔터프라이즈) 73.5%, 호반건설(호반건설) 71.9%, 세아(세아제강지주, 세아홀딩스) 69.5%, DB(DB, DB손해보험) 67.2%, 한화(한화, 에이치솔루션) 56.0%, 금호석유화학(금호석유화학) 54.9%, LG(LG) 50.6% 15개 그룹도 자녀세대 주식자산 비중이 50%를 넘어서면서 사실상 경영권 승계가 마무리 되거나 빠른 속도로 진행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미래에셋을 비롯해 카카오, 한국투자금융, 네이버, 셀트리온, 넷마블 등 14개 그룹은 부모세대의 주식자산 비중이 100%였다.

 

한편 55개 대기업집단 동일인의 경우 2014년은 평균 1.7세로 창업 1세와 2세 등 부모세대 위주였지만 올해는 평균 2.0세로 세대 전환이 이뤄졌다. 대표적으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해 구광모 LG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이해욱 대림산업 회장, 조현준 효성 회장, 윤석민 태영그룹 회장, 김남정 동원그룹 부회장 등이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과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사장은 기업집단 동일인은 아니지만 정 부회장은 현대차그룹 경영을 총괄하고 있으며, 조 사장은 최근 그룹 지주사인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의 최대주주로 올라섰다.

 

산경투데이 / 변윤재 기자 purple5765@sankyungtoday.com

[저작권자ⓒ 산경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