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 고객 맞춤형 '헬스노트 서비스' 선봬

이정화 / 기사승인 : 2020-11-05 14:13: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신한생명이 언제 어디서나 건강 정보를 검색하고 활용할 수 있는 ‘신한생명 헬스노트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5일 밝혔다.

 

[산경투데이=이정화 기자]신한생명이 언제 어디서나 건강 정보를 검색하고 활용할 수 있는 ‘신한생명 헬스노트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5일 밝혔다.


‘헬스노트’는 고객의 성별과 연령에 따라 맞춤형 질병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예를 들어 40대 남성이 ‘당뇨병’ 또는 ‘E11(2형 당뇨병 질병코드)’를 검색하면, 40대 남성의 평균 진료비용과 당뇨병 증상 및 합병증의 종합적인 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다.

신한생명은 '질병정보 제공 가능 여부’에 대한 보건복지부 유권해석을 받아 해당 서비스를 오픈했다.

헬스노트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등과 같이 공신력 있는 기관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신한 퓨처스랩 소속인 ‘비바이노베이션’ 스타트업 회사와 협업해 객관적인 건강정보를 제공한다.

해당 서비스는 가입자 뿐만 아니라 모든 사람이 신한생명 스마트창구 앱(App)에서 이용 할 수 있다. 연내 신한카드 페이판(payFAN) 앱에도 오픈할 예정이다.

신한생명 관계자는 “헬스노트 서비스는 보험사의 전통적인 금융 서비스를 넘어 고객에게 필요한 건강정보를 제공한다는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건강을 선제적으로 보호할 수 있는 헬스케어 보험사로 거듭 나겠다”고 말했다.

(사진출처=신한생명)

 

산경투데이 / 이정화 기자 joyfully7@sankyungtoday.com 

[저작권자ⓒ 산경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