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한국에너지공단과 ‘공동주택 연료전지 보급협약’ 체결

오수진 / 기사승인 : 2020-06-09 17:00: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공동주택 연료전지 보급협약에 참석한 강동렬 LH 건설기술본부장(사진 왼쪽 세 번째) 및 이상훈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소장(사진 왼쪽 네 번째)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H는 9일 한국에너지공단과 ‘공동주택 연료전지 보급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제로에너지주택 확대 및 수소경제 활성화 등 정부정책에 발맞춰 공동주택에 최적화된 연료전지 시스템 모델 개발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실증사업 추진을 위해 양 기관의 협력을 강화하고자 마련됐다.

연료전지는 수소를 전기에너지로 변환시켜 안정적인 에너지 공급이 가능한 신재생 에너지원이지만, 기술력과 노하우 부족 등의 사유로 공동주택에 적용하기가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이에 LH와 한국에너지공단은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위한 정부보조금을 활용해 ‘공동주택 연료전지 실증사업’을 함께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협약에 따라 LH는 △실증사업 대상단지(행복주택) 선정 및 연료전지 설치 △사후관리 수행 △최적의 운영방안 도출 등의 업무를, 에너지관리공단은 △정부보조금 배정 △사후모니터링 등의 업무를 상호 협력해 시행한다.

실증사업은 오는 7월 구축을 시작해 10월 중 준공될 예정이며, 공동주택에 최적화된 연료전지 시스템 모델 개발을 통해 에너지 소외계층의 경제적 부담 완화 및 지속적인 에너지복지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강동렬 건설기술본부장은 “양 기관의 협업으로 에너지복지 사각지대 해소와 신재생에너지 확산을 실현하는 시발점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LH는 건물 에너지 사용을 감축하고 관련 산업을 육성하는 그린뉴딜 추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LH>

 

[저작권자ⓒ 산경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