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이재용 부회장, 이부진 사장 ‘아이스 버킷 챌린지’ 참여할까

조경희 / 기사승인 : 2014-08-25 15:21: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현대중공업 정몽준 전 의원도 참여 결심 '눈길'

[산경투데이=조경희 기자]최근 루게릭병 환우를 돕기 위한 '아이스 버킷 챌린지'에 이재용 부회장과 이부진 사장의 동참 여부에 재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지난 23일 챌린지에 참여한 권영진 대구시장으로부터 다음 대상자로 지목을 받았다. 이부진 사장도 같은 날 여성 당구 선수인 차유람 씨로부터 역도선수 장미란, 원혜영 새정치민주연합 의원과 함께 다음 도전자로 지목을 받았다.


이에 삼성가 이재용 부회장과 이부진 사장이 이 기부 행렬에 동참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박용만 회장, 조현민 전무 ‘동참’


이에 앞서 박용만 두산그룹 회장은 지난 21일 장남 서원 빅앤트 인터네셔널 대표의 추천으로 아이스 버킷 챌린지에 참여했다. 박 회장에게 얼음물을 끼얹은 이도 장남인 서원 씨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막내딸인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도 최근 아이스 버킷에 동참한 후 촬영 동영상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조 전무는 이후 LG계열 광고회사인 HS애드의 이사, 진에어 승무원, 동화 자문 작가 등을 다음 대상자로 지목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대중공업 대주주인 정몽준 전 의원도 허정무 전 국가대표 축구팀 감독으로부터 아이스 버킷 챌린지 대상으로 지목을 받은 후 동참을 결심했다는 후문이다. 정 전 의원은 25일 아이스 버킷 챌린지에 도전한 후 해외 출장길에 오를 예정으로 알려졌다.


‘아이스 버킷 챌린지’는 미국 루게릭병(ALS)협회가 치료법 개발을 위해 시작한 모금 운동의 일환으로 근육이 위축되는 루게릭 환자들의 고통에 잠시라도 공감하자는 취지에서 시작됐다.


협회에 100불을 기부하거나 아니면 얼음물 샤워 후 다음 주자 3명을 지목해야 한다. 하지만 대부분 얼음물 뒤집어쓰기와 기부를 동시에 하는 분위기다. 미국에서는 오프라 윈프리, 마크 저커버그, 빌 게이츠, 세라 제시카 파커, 귀네스 팰트로 등 저명인사들이 앞다퉈 참여했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등이 동참하는 기부 행렬이 끝없이 이어지는 상태다.


[저작권자ⓒ 산경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