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제 산란계 농장에서 ‘비펜트린’ 2배 이상 검출된 닭·계란 폐기처분

산경투데이 / 기사승인 : 2017-10-18 15:17: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산경투데이]강원 인제군에 위치한 산란계 농장의 닭·계란에서 ‘비펜트린’이 검출됐다.


강원도는 도내 도축장에 출하된 닭들의 농양잔류물질 검사를 실시하던 중 인제지역에서 출하된 닭에서 ‘비펜트린’이 기준치 0.05mg/kg를 초과한 0.07~0.79mg/kg 가량 검출됐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해당 농장에서 생산된 계란들에서 비펜트린이 기준치인 0.01mg/kg 2배 이상 검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따라서 강원도는 해당 농장의 닭과 계란을 모두 출하금지 시키는 한편, 전량 폐기조치에 들어갔다.


한편 이 농장은 지난 8월 살충제 대란 당시 실시한 전수검사에서 ‘적합’판정을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산경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