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득 양극화' 연예계도 예외는 아니었다

산경투데이 / 기사승인 : 2017-10-18 15:17: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산경투데이]사회적으로 심각한 문제로 대두된 소득 양극화 현상이 연예계에서도 예외는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1%가 전체 수입의 절반가량을 독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월 50여만 원 수입 연예인 “10명 중 9명”


17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박광온(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배우로 수입을 신고한 1만5,870명에 대한 연평균 수입은 4,200만 원으로 집계됐다.


이들 수입을 세부적으로 들여다보면 상위 수입 1%인 158명이 연평균 20억800만 원을 벌어들여 전체 수입의 47.3% 비중을 차지했다.


범위를 상위 10%(1587명)로 넓혀보면 이들의 연평균 수입은 3억6,700만 원으로 전체 수입의 무려 86.8%에 달했다.


하지만 하위 90%인 1만4,283명의 연평균 수입은 620만 원, 월 52만 원 수준에 그쳐 큰 대조를 이뤘다.


이 같은 소득 양극화 양상은 가요계나 모델계에서도 확연히 드러났다.


전체 가수 4587명 가운데 상위 소득 1%를 기록한 45명의 경우 연평균 31억800만 원을 벌어 가수 전체 수입의 45%를 차지했다.


또 가수 소득 상위 10%(458명)는 연평균 6억400만 원, 전체의 88.9%를 독식한 반면, 하위 90%(4129명)는 평균 800만 원의 수익을 올린 데 그쳤다.


꿈의 직업 ‘무색’…스포츠선수도 사정은 비슷


이어 모델 상위 1%(82명)는 연평균 5억4,400만 원 수입을 신고해 전체 수입액의 48%를, 상위 10%(821명)는 평균 8,900만 원, 전체 수입의 78.8%(평균 수입 89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반해 하위 90%(7천389명)는 연평균 수입액이 270만 원 수준에 머물렀다.


이외에 직업 운동가로 신고한 스포츠선수 3만898명의 상위 1%(308명)가 연평균 7억5,700만 원 수익을 올렸으나 하위 90%(2만7,809명)의 경우 연평균 1,000만 원을 기록해 상위 1% 수입의 1/76 수준에 그친 것으로 집계됐다.


아울러 성별 간 배우들의 소득 격차도 조사됐다. 남성 배우는 연평균 4,700만 원의 소득을 올린 반면, 여성 배우는 3,700만 원 수준에 머문 것으로 나타났다.


가수의 경우 격차는 더 컸다. 남자 가수는 연평균 1억1,200만 원을 벌어들인 데 반해 여자 가수는 4,000만 원을 기록, 무려 3배에 달하는 격차를 보였다.


[저작권자ⓒ 산경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