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우병우-추명호-최순실 한 몸”…재수사 촉구

산경투데이 / 기사승인 : 2017-10-18 15:17: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산경투데이]더불어민주당은 17일 청와대 우병우 전 민정수석에 대한 재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이 발표한 조사 자료는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의 또 다른 핵심인물로 지목된 우 전 수석에 대한 범죄 혐의를 입증하는 중요한 열쇠”라고 주장했다.


백 대변인은 이날 “우 전 수석과 추명호 전 국장이 한 몸처럼 움직이며 범죄를 저지른 정황과 우병우 전 수석과 최순실과의 유착 정황도 알 수 있는 중요 증거 자료가 나온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정원이 2014년 8월부터 국정원은 ‘정윤회는 깃털이며, 진짜 실세는 최순실’이라는 첩보를 포함해 170건의 첩보를 작성했으며, 2014년 12월에는 청와대가 케이스포츠 재단 설립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는 보고와 삼성이 최순실의 독일 계좌로 35억원을 송금했다는 첩보도 작성했다”면서 “국정원은 이미 국정농단을 오래 전부터 알고 있었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 전 수석과 최순실간의 관계 역시 반드시 밝혀야 할 것”이라면서 “우 전 수석은 국회에서 수차례 최순실을 모른다고 증언했었지만, 국정원의 자료에 따르면 우병우 전 수석과 최순실과의 유착 정황이 나온 만큼 철저한 수사로 진실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검찰은 우 전 수석에 대한 즉각적이고 철저한 재수사만이 황제수사·봐주기 수사라는 오명을 벗는 길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출처=뉴시스]


[저작권자ⓒ 산경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