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 서울국세청장 “이건희 회장, 법과 원칙 따라 엄정 과세”

산경투데이 / 기사승인 : 2017-10-18 15:17: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산경투데이]김희철 서울지방국세청장은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차명계좌 인출 의혹과 관련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과세하겠다”고 말했다.


김 청장은 17일 서울지방국세청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건희 회장의 차명 계좌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이 회장이 지난 2008년 삼성 특검에서 확인된 차명계좌를 실명으로 전환하지 않고 4조4000억원을 되찾아갔다고 주장했다.


김 청장은 이날 국정감사에서 “이 회장이 실명전환 과정에서 누락된 세금을 납부했느냐”는 더불어민주당의 김종민 의원의 질문에 “세금 탈루 행위에 대해서는 납세자가 누구이든지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히 과세해왔다”고 답변했다.


또한 박광온 의원이 “국세청이 변칙적 부의 대물림을 차단하기 위해 재산 취득에 대한 철저한 검증하겠다고 했는데 이재용 부회장의 경우에도 제대로 진행하고 있냐”고 묻자 김 청장은 “자금 출처 조사는 차명 계좌를 통해 받은 경우, 증여세·상속세 조사를 통해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했다.


한편, 서울청의 조사4국이 정치적 세무조사를 대부분 담당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기본적으로 국세행정은 법과 원칙에 따라 운영한다”며 “서울청 조사 4국은 여러 애기가 있지만 전문적인 지식과 노하우를 갖고 있다는 측면에서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산경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