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朴 ‘정치보복’발언 ‘ 규탄…“국민과 민주주의 향한 도전”

산경투데이 / 기사승인 : 2017-10-18 18:54: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산경투데이]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8일 정치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정치보복’ 발언이 정치투쟁으로 해석되고 있는 가운데 “사법부 재판 절차를 부정하며 민주주의 질서를 따르지 않는다는 국민과 민주주의에 대한 명백한 도전”이라며 질타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개최된 민주당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이같이 말한 뒤 “박 전 대통령이 사실상 재판 보이콧을 선언한 것”이라며 맹비난했다.


추 대표는 “박 전 대통령에게는 1700만 국민의 촛불, 국회의원 234명의 (탄핵) 찬성, 헌법재판소의 만장일치 (탄핵)판결, 80차례 진행된 공판의 의미가 모두 자신을 향한 정치보복에 불과했다고 한다”고 비꽜다.


그는 “구속기간 연장에 대한 항의로 읽히지만 주목할 것은 시간이 가면 갈수록 자신이 책임질 국정농단의 실체가 더욱더 커지는 것을 피하기 위한 술책이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덧붙여 “사법부 재판을 정쟁으로 치환하려는 박 전 대통령의 음모를 국민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추 대표는 “어느 누구도 법위에 군림은 안 된다”며 “일체의 시비 없이 엄정한 재판 절차를 진행하는 사법부의 추상같은 모습을 국민과 함께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세월호 참사도 거론하며 “박 전 대통령이 일말의 책임감이라도 느낀다면 국민 앞에 진심으로 사죄하고 재판 절차에 임해 진실을 명명백백 밝혀야 한다”고 압박했다.


한편, 여권 일각에서는 박 전 대통령의 재판 보이콧을 정치투쟁을 통한 지지층 결집과 친박계의 활로모색으로 보고 있다. 한국당과 바른정당간의 보수통합이 추진 중인 가운데 박 전 대통령의 탈당과 골수 친박(골박)의원들의 출당이 통합 주요 명분으로 작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박 전 대통령 입장에선 재판을 연기하는 동시에 한국당과 바른정당간의 통합을 방해하며 골박들의 출당까지 지연시킬 수 있는 묘수가 될 수 있다.


[저작권자ⓒ 산경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